“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서문을 개방할 생각인데 가주님의

재가가 필요해요”

“네, 알아서 처리하세요”

이번 갬블 마스터스 국내 예선 장소가 풍림장으로 정해졌다.

늘 경쟁이 뜨거웠지만, 새롭게 단장한 풍림 오피스가 완

벽하다는 소문 덕분인지 이번 회기에는 만장일치로 통과가

되었다.

대세의 흐름을 거스르기 어려웠는지 신청했던 타 가문들이

모두 철회하면서 얻은 소중한 기회였다.

하지만 뜻하지 못한 사건이 터졌다. 정기총회에서 보안에

신경을 쓰라고 단단히 결의를 했음에도 어디선가 정보가

샜다.

덕분에 그룹 홍보실과 풍림장의 전화기에 불이 났다.

당연히 일제 모른다고 응대를 했지만 대회가 열리는 날 아

침부터 풍림장 주변에는 수많은 언론의 눈길이 촘촘히 포진

해 있었다.

그래서 외부에 노출되지 않은 출입구를 개방하려는 것이

었다.

[갬블 마스터스에 참가 자격을 가진 명문가들은 어디이며

누가 참가하는가?]



클릭 ▶▶▶ 사이트 바로가기 ◀◀◀